티스토리 뷰



Calgary → Toronto, CANADA   2015.06.26




일주일간의 록키캠핑을 잘 보내고 다시 캘거리로 간다.

아침부터 부랴부랴 캠핑장비를 챙기고, 차에 싣었다.

June 인데 July에 잘못 예약한 그 렌트카도 잘 쓰고- 

반납 시간에 맞춰서 전날부터 걱정반, 설렘반으로 다음 행선지로 이동하기위해 준비했다.


정들었던 아이스박스, 버너, 캠핑의자 등 들고갈 수 없는 것들은

캘거리에 사시는 부장님 댁에 잘 챙겨서 드리고 (나중에 이것들로 캠핑을 잘 하셨다한다.)

밴프에서 2시간 정도 걸려서 캘거리에 도착.

밤비행기를 타고 토론토로 간다~





캠핑하느라 너무 바빠서 못한 빨래들을

촌각을 다투며 하는 중.

캘거리에 런더리샵을 찾아가서 

건조기 돌릴 시간이 안될 것 같아서 우왕좌왕 하는데,

알고보니 주인과 종업원이 한국분이라 도와주셔서 어찌어찌 빨래를 했다.


지금은 이미 문명의 편리함에 감사함을 잊었지만

여행하면서 세탁기가 엄청난 발명품인 것을 시시때때로 감사했다. 

가끔은 3주 동안 빨지 못한 옷을 입기도 했다ㅜ










캘거리의 가장 큰 쇼핑센터 TD Square 

맨 윗층에 있는 실내정원.

캐나다에서 제일 크댔나.. 세계에서 제일 크댔나..

어쨌든 옥상에 정말 어마어마하게 큰 실내정원이 있다.

아이들도 뛰어놀고 피아노도 치고.


우리는 몇번 봤지만 국언니 구경하라고 다시 갔다.

밥도 먹을 겸-










밥과 국물이 먹고싶어서

푸드코트에서 일본식으로 촵촵

힘이 나는 것 같다!

푸드코트는 팁을 안내도 되서 여행자에게 참 좋은 식당이다.









밤비행기 타야하는데 

벌써 쩌리짱된 우리남편.

1년 동안 회계하느라 고생 많았어요.

어느덧 시간이 흘러 요즘은 양복입고 일하느라 바쁜 가장님.










슝~ 날라서 토론토 도착!

토론토 가기전에 

토론토에 사시는 이전에 다니던 회사 팀장님께 연락드렸는데,

출근 전에 새벽 5시에 공항으로 픽업와주시고 팀홀튼에서 아침도 사주시고ㅜㅠ

저녁에 다시 만나서 맛있는 것 사주신다 해서 숙소로 갔다.


무지개 깃발이 우리를 먼저 반기던 토론토 다운타운의 Church street

가장 싼 3인실 Inn을 예약했는데, 체크인 시간이 다 되었는데 왠 소방 점검을 나와서

주인이 막 화내고 소방관한테 뭘 설명하고. 2시간이 넘게 지연됐다.

우리는 마당에서 졸면서 3시간을 넘게 기다리다가 체크인.


Inn주인도 좀 불친절하고 매우 유쾌하지 않았지만, 

집 없고 언어가 서툰 여행자는 약자이기 때문에 그냥 넘기는 수 밖에.

이런일이 비일비재하다.


방에 들어가서 셋다 완전 넉다운. 정말 꿀잠 잤다.











자다보니 어느덧 저녁시간이 되서

토론토 대학 근처에서 팀장님을 다시 만났다.








무려 토론토에 오면 랍스타를 꼭 먹어야 한다며,

무려 랍스타를!

안그래도 아시아 음식이 먹고싶었는데 정말 배터지게 먹었다.


블랙빈소스 랍스타 튀김!

또 먹고싶다ㅜㅠㅠ








뭐 이것저것 되게 많이먹고

일하는 분이 찍어주신 사진.

맛있게 잘 먹었습니다- 

왠 토론토에서 이렇게 다시 만날줄은 1년 전까지 몰랐어요ㅋ









나중에 보니 

토론토에서 젤 맛있는 시푸드 레스토랑이라고.

중국음식 덕분에 즐거운 세계여행을 했다 - 








제2롯데월드(?)처럼 어디서든 보이던  토론토타워

밥 다 먹고 옆집의 아이스크림 가게에서

젤라또도 사주시고 두런두런 이야기를 나누고 숙소로 돌아갔다.

여행다니면서 곳곳에서 살고 있는 그리운 분들을 만나니 참 기쁘다.

그리고 매번 이리 대접을 해주시니.

한국에 온지 6개월, 나는 얼마나 대접을 하고 사나 모르겠다.




숙소로 가서 푹~ 자고 본격적인 토론토 여행 시작!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메리카 캐나다 | 토론토_(ON)
도움말 Daum 지도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