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보기만해도 목이 마른, 칠레 아타카마 자전거 셀프 투어  2015.4.29-5.02

<아타카마 사막>(스페인어: Desierto de Atacama, 문화어: 아따까마 사막)은 남아메리카 안데스 산맥 서쪽의 태평양 연안에 있는 실질적으로 비가 오지 않는 고원이다. 면적은 105,000km²이다.[3] 나사 · 내셔널 지오그래픽등의 연구에 따르면 아타카마 사막은 세계에서 가장 메마른 곳이다. 훔볼트 해류에 의한 해안 기온 역전층과 칠레 연안의 비그늘로인해 아타카마 사막은 약 2000만년동안 건조 상태로 유지되어 왔다. 이 곳은 캘리포니아 데스 밸리보다 50배 이상 건조하다. 아타카마 사막은 대부분이 염분 · 모래 · 화강암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북 칠레 연안의 약 105,000km²를 차지하고 있다. 건조한 기후 조건을 이용하여 ALMA등의 천문 관측 시설이 들어섰다. (출처: 위키백과)



 산페드로 데 아타카마(San Pedro de Atacama)에서 며칠을 쉬고 투어를 해야할 것 같아서 이리저리 알아봤다. 함께 동행했던 분들은 달의 계곡 투어를 다녀오셨고, 투어가 '살짝 그냥그랬다...'라는 말에 돈이 아깝기도하고 지치기도해서 자전거를 빌려서 셀프 투어를 해보기로 했다.

아타카마 마을은 자전거 빌리는 곳이 정말 많고 자전거로 다니기에 참 좋다. 그리고 우리처럼 자전거로 투어하는 사람이 많아서 자전거 빌리면 지도도 주면서 이것저것 설명해줬다. <별에서 온 그대>에서 김수현이 아타카마가 가장 건조한 지역이라 별이 많이 보인다는 대사를 했다하는데 드라마를 안봐서 잘 모르겠고... 가장 건조한 지역은 맞는 것 같았다. 그래도 셀프투어라 아스팔트 지열을 그대로 느끼며 사막까지 가고 모래위에서 진짜 온몸으로 구르고 느끼며 제대로 여행을 했던 것 같다~

* 아타카마 자전거 6시간 대여비 2인: CLP 5,000 (약 9,000원)













아타카마 마을에서 자전거를 빌려서 오르막길을 허벅지가 터져라 가다보면 사막에 다다른다.

얼마나 힘들었는지.. 사진도 별로 없다ㅋ 간간히 찍은 사진들이 보기만 해도 목이 마르다.








개업한지 얼마 안된 자전거렌트샵인지 시세보다 좀 싸게 빌렸는데, 렌트샵 사진을 안찍었다;

무려 앞뒤 쇼바(?) 두꺼운 스프링이 있어 턱이나 돌을 만나면 충격을 흡수했으나... 6시간을 타면 엉덩이가 뽀개지는 느낌이다ㅋ












바닥은 쩍쩍 갈라지고 멀리에는 설산이 보이고 이색적이었다.

타 죽을까봐 혹은 차에 치일까봐 패션테러리스트로 변신했다ㅎ











우리의 목적은 달의 계곡이 아닌 진짜 모래사막에서 뒹구는 것이다.

진짜 목적은 공짜로 뒹구는 것이다...ㅎㅎ

자전거를 두고 그냥 앞에 보이는 사막으로 걸어갔다. 









가도가도 끝이 없는데 뭔가 계속 멋있었다. 사진으론 표현이 안되는데 사막에 우리 둘만 있는 느낌이랄까.

자전거를 두고 걸어가려니 누가 훔쳐갈까 싶어서 계속 뒤를 돌아봤는데, 4시간동안 사람을 한명도 못봤다...

어쩌다 보니 셀프, 프라이빗 사막투어가 되었다.












멋진 바위도 보이고 소금인가 싶어서 맛을 보았는데 아니었다ㅎㅎ

우유니 후유증인지 하얀 것만 보면 다 소금인줄 안다ㅋ










바위 뒤로 해가 넘어가는 풍경이 참 멋져서 연신 셔터를 눌렀다.







플링글스 보다 얇고 맛있었던 Kryzpo

사막 한가운데서 먹는 감자칩의 맛~

여행 하면서 한국에서는 비싸서 못먹던 감자칩을 원없이 먹는다!










사진으론 표현이 안되는데, 사막을 넘어가면 또 사막이고 한 3시간을 이리저리 트래킹을 하면서

모래사막, 자갈이 많은 사막, 바위를 오르면서 경치 구경을 했다.























사막지형의 매력 중 하나는 햇볕 아래있으면 타들어 가듯 덥다가도

그늘만 가면 살짝 추울만큼 시원하다.

몸은 그늘에 두고 발을 모래밭에 넣으니 모래찜질이 따로 없었다~











이건 정말 소금이었다.

아타카마 사막은 내가 알고있던 사막의 고정관념을 깨주었다.























3시간이 넘는 사막 트래킹 & 셀프투어를 끝내고 또 열심히 자전거를 타고 숙소로 갔다.

세상에서 가장 건조하다는 아타카마 사막. 

달의 계곡 투어를 못해서 살짝 아쉽지만 사막에 둘만 있는 나름 로맨틱한 트래킹을 할 수 있어서 좋았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메리카 | 칠레
도움말 Daum 지도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