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2015.04.25-29

볼리비아 우유니(Bolivia Uyuni) 마을



볼리비아의 우유니는 순전히 그 환상적인 소금사막 투어를 위해서 가게 되었다. 남미여행하면 딱 떠올랐던 그 두 곳 '마추픽추', '우유니 소금사막''을 보러 우여곡절 끝에 우유니에 오게 되었다. 함께 동행해준 효진씨 덕분에 외롭지 않고 즐겁게 우유니에 왔다. 우유니는 동네 이름만으로도 뭔가 우유우유~ 낭만적일 것 같지만 지극히 개인 적인 느낌으로는 '전쟁 난 후 폐허가 된 마을' 같은 느낌이랄까. 도로는 탱크가 지날 만큼 엄청 넓은데 건물도 띄엄띄엄 있는 황토색 마을이었다.

아침에 도착해서 호스텔 도미토리에 짐을 풀고 동네를 어슬렁 거리며 구경했다.








7볼(1,100원)정도 했던 바나나우유

 

사실 볼리비아의 백색도시라는 수크레에서 조금 쉬고 오고 싶었지만, 우리는 남미여행하면서 가장 오고싶었던 곳이 이 곳이라 보름달이 되면 달이 밝아져 사막에서 별이 잘 안보인다 해서 '그냥 달리자!'라는 마음으로 우유니까지 왔다. 몸도 피곤하고 날씨도 흐려서 하루쉬고 투어를 가기로 했다. 우유니 투어사는 '브리사'라는 투어사의 '조니'라는 가이드가 한국인들 사이에 유명하다. 그래서 우리도 이리저리 스쳐지난 일행들의 이야기를 듣고 '조니'를 찾아가야지 했는데, 우유니 버스 터미널에서 내리니 누군가 자기가 투어해주겠다면서 따라오라는 것이다. 그래서 '우리는 조니를 찾고있어.' 했더니 그 남자가 '내가 조니야!'하는 것이다. 그래서 거짓말 하는 거겠거니 했는데 자기가 우유니 시내까지 태워주겠다해서 슬쩍 차를 보고 그냥 타보자 세명이니 뭐 잡아가기야 하겠어~ 했는데 정말 브리사 투어사 앞에 내려주면서 그 사람이 조니였다. 그래서 예약도 하고 우유니 사막을 더 잘보기 위해서 조니한테 2번이나 투어를 하게 되었다.








'오늘은 밥을 해먹어보자!' 해서 나름 3년차 주부인 나와 캐나다 워홀로 요리실력을 자랑하는 효진씨와 호스텔에서 밥을 준비했다. 점심과 저녁을 위해 소고기, 와인, 계란 등등해서 100 BOL(16,000원) 정도 썼다. 재료는 마트와 우유니 시장에서 구입하였다. (우유니는 물가가 다소 비싸고 먹을게 없는 편이다.)







우유니도 고산지대라서, 바로 비행기 타고오면 고산병으로 힘들어 하는 사람들도 꽤 있을 정도다.

그래서 밥이 설익을까봐 냄비에 컵을 올려놓고 효진씨랑 밥을 하고 있는데, 한 덴마크에서 왔다는 남자가 '왜 컵을 올려놓아?'해서 이리이리해서 끓는점 어쩌구저쩌구~ 설명했더니 엄청 놀라워하면서 자기 친구를 부르더니 '너 이거 알아 와우 신기해~'하면서 따라했다. 결국 그 친구가 식용유랑 와인오프너도 빌려줬다








우유니 산 재료로 만든 베이컨 야채 볶음밥

장기 여행하면 어찌나 쌀이 먹고 싶은 지. 식용유가 없어서 덴마크에서 왔다는 청년한테 식용유 빌리고, 와인오프너 없어서 또 빌리고. 어쨌든 이날 점심, 저녁을 다 해먹었다. 







저때 효진씨가 '언니 며칠 새 엄청 탄것 같아요.' 해서 그런가보다 했는데 얼굴이 다 벗겨졌던 기억이 난다.

지금 블로그를 쓰는 7개월차 유럽여행이 다 끝나가는 시점에 살도 찌고 돈도 예전보다는 잘 쓰는데, 이때는 의욕이 너무 앞서서 먹는 것도 아끼고 스트레스도 꽤 받았던 것 같다ㅎㅎ 여행도 계속 하다보니 적응이 되나보다. 

이날은 볶음밥에 효진씨가 된장을 내놔주어서 무려 된장찌개를 먹었다!






내 생애 가장 맛없었던 소고기

에스빠뇰 소고기 부위를 구글링해서 다운받아가며 정육점 가서 스테이크 할 부위를 손짓발짓 해서 직접 잘라온 결과.

5개월이 지난 지금도 그 맛없는 맛...이 기억날 만큼 맛없었던 소고기. 피맛이 나는 소고기였다ㅎㅎ 아무리 배고파고 맛 없는 건 없는 거구나... 깨달았던 때






그리하여 찾아간 우유니 피자집






사이다를 시켰는데 페트병을 줬다. 매우 신선했던 경험이었다. 왜냐면 김이 빠져있어서...






가장 무난했던 콤비네이션 피자. 50 BOL(8,000원) 정도했다. 

관광도시라서 그런지 피자, 파스타집이 많았고 볼리비아 물가대비 꽤 비쌌다.







넓은 도로에 중간중간 열렸던 우유니 시장.


우유니는 갑자기 파업도 많이 하고 (개인 사업자들인데 무엇을 상대로 파업은 하는지 모르겠지만...) 전기도 잘 끊겨서 미리 정보를 파악하고 가는 것이 좋을 듯 하다. 우리가 갔을 때도 현금을 인출을 해야하는데 온동네 전기가 반나절 이상 나가서 은행도 다 닫았었다. 엄청 두리번 거리면서 CD기에서 돈을 뽑고 총든 무장경비가 있는 은행에 가서 수수료까지 내면서 돈을 뽑았던 기억이...

여러가지 불편함이 있지만 우유니 소금사막은 지금 생각해도 다시 가고 싶을 만큼 가치가 있는 곳이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메리카 볼리비아 | 라파스
도움말 Daum 지도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