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2017. 07. 23-25

Kyushu(Kitakyuchu), Japan








와- 집에가는 날이다.

사실... 우리 셋이 머물기엔 방이 너무 좁았어.










호텔에 짐 맡기고 남은 시간동안 여행을 알차게 더 하고.










아기를 업고 가는 아빠의 늠름한 모습.

이 여름휴가 이후에 더욱 바빠져서 지금 우리 아인이는

아빠한테 안기지도 않는다지...














또 자는 우리 아인이.

엄마가 참 고맙다.









편집샵가서 득템한 아빠의 신발.

바지는 약 3년 전 후쿠요카 여행와서 GU에서 산 바지

세계여행도 함께 한 탄탄한 바지다.
















역과 쇼핑몰이 요리조리 잘 이어져있다








전자상가 방문

일본은 진짜 종류가 많다.

그런데 우리나라 시장과 유통이 다양해져서 이젠 한국이 더 신기하다.
















백화점 지하에서 당떨어져서 구입한 녹차 소프트 아이스크림.

진-하다








아케이드 옆에 있는 이치란 라멘.

워낙 협소해서 엄두가 안나서 마지막날 왔는데,

이렇게 맛있을 줄 알았다면 더 자주 올 것을...








업고 먹는데도 사람이 지나다닐 수 없을 만큼 좁다.

그래도 정말 맛있어. 

얼른 커서 같이 라멘먹자!








1층 서 안내를 받고

빈자리를 찾아가고 알아서 주문하는 독서실(?)자리 시스템






자기도 맛있다는 건지

괜히 혀를 낼롬거라는 우리 딸








고쿠라역 앞 버스스테이션에서 기타큐슈 공항으로 바로가는 셔틀이 있어

시간이 남아 호텔 로비에서 정리를 했다.








세계여행을 함께했던 팩세이프(pacsafe) 지갑









다이와 로이넷 호테루 

좋긴했는데 아 좁긴 좁다.














3개월이 지난 지금도

여전이 엄마가 세상에서 제일 좋은 우리 아인이와 - 








너 벌써부터 엄마 등꼴을

엄마가 운동 더 열심히해서 업어줄게..ㅎㅎ

건강하게만 자라다오~




걱정 반 또 걱정 반 이었던 9개월 아기와 해외여행은

별탈없이 순조롭게 끝났다.

그래도 좀 더 크면 가자~ㅎㅎ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