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2015. 08. 16-18

Saint Petersburg, Russia



상트페테르부르크의 하루가 지나고, 

이 낯설어서 생경한 느낌이 나는 풍경에 아-주 조금 적응해나가고 있었다.

그 중 제일 신기했던 것은 러시아음식.


러시아의 '김밥천국'이라는 Tepemok(떼레목)을 갔다.

(사실 여기까지 전 포스팅에 넣으려했는데, 정신이없어서 밀렸다)







블로그에서 강추한 메뉴를 쭉 스캔해

이것저것 이거 주문하고











우리의 고향 강원도가 생각나는 메밀전병 비쥬얼의

'블린'이라고 한다. 

흑밀을 발효한 음식 끄바스. 그리고 맛있지만 느끼했던 스프.

막 되게 김밥천국 처럼 싸고 맛있고 그렇지 않아서 한 번만 갔다.

이 때는 김밥천국 가는 꿈을 꾸고 그랬었지...ㅜㅜ










세계여행 숙소 선택 중

제일 잘못한 곳 중 하나라 생각되는.

그 숙소


높기도 한데 정말 너무 좁아서 고시원 같았다.








너무 좁아서 최대 화각으로 찍어도 이정도.

엘레베이터 없는 7층 + 너무나 좁은 방 + 불친절한 호스트 + 쓰러질것 같던 욕실

먹는 것 씻는 것 까지 잔소리하던 호스트인지 스텝.


러시아는 호텔에 내야하는 세금도 따로 있어서 당황했던.

도시는 점점 좋아지는데 내가 숙소 예약을 잘못했다.. 슬픈기억










숙소가 구린덕(?)에 몸이 안좋았지만

계속 잘 돌아다닌 듯 (긍정긍정)

오늘 간 곳은 여름궁전

꼴렉티보 같은 것(사람 모이면 출발하는 봉고차)타고 물어물어 갔다.








날씨도 좋고!

아직 매표도 하기 전인데 이렇게 넓다니.



































아흥 신나신나

표트르대제의 파티장소로 쓰였다는데

굉장한 파티피플 이었던듯..ㅋㅋ 

진짜 넓은데?












꿈에 나올 법한 비주얼.





































500루블(9,600원)정도 내고 입장.

자동 매표기계에 러시아어를 읽지못해서 줄서서 끊었다.










입장하니 

표트르대제의 파티 스케일이 느껴진다ㅋㅋ

날씨가 좋아서 더욱 멋졌던 곳


























너무 블링블링하고

처음보는 색의 조합이라..

롯데월드를 연상케 했던.

유럽의 건출물, 동상 + 동양의 금박불상의 느낌이랄까.




















내부가 너~무 넓어서

걷다쉬다하면서 당보충을 해야한다.



















이곳이 핀란드만.

물이 맑다못해 투명하다.










8월이지만

물에 들어갈만한 더위가 아니라서.

가족들끼리 놀러온것을 보니 가족들이 생각났던.









당당한 어깨와 짝다리로

아픔과 슬픔을 씻어내고...ㅎ










친절한 러시아 아저씨가

사진을 찍어주셨다.

































용같은 괴수의 입을 벌리는데

입이 분수가 치솟다니. 

발상이 멋진 분수다!











여름궁전을 나오며,

하루 종~일 돌아다녀서 벌써 저녁 먹을 시간.










숙소로 돌아가는 길.

아 오늘이 마지막이다.

뭔가 슬프면서 신나!!ㅎㅎㅎ









깃발을 뭔가

되게 산발적으로 꽂아놨다고 찍어놓은 사진이었던 듯.

조형물 하나하나가 도시의 이미지를 결정 하는 듯 하다.





















유난히 사람이 적었던 상트페테르부르크의 거리

땅이 넓어서 그런건가?


이제 짧지만 강렬했던 러시아의 기억을 뒤로하고

체코로!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유럽 러시아_연방 | 상트_페테르부르크
도움말 Daum 지도
댓글
  • BlogIcon Herr 초이 정말 호텔빼고는 다 좋아보이네요 ㅋㅋㅋ
    전 독일 이민중이에요~~~
    2017.07.01 02:54 신고
  • BlogIcon 부부여행단 네 정말그렇더라구요! 초이님 저번에 TV 나오신 것도 봤습니다^^ 여행하고 한국 돌아와서 아기낳고 키우니 정말 많은 생각이 드네요ㅜㅜ 초이님 글들 재밌고 부러워하며 잘 보고있어요! 2017.07.05 18:47 신고
댓글쓰기 폼